•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세브란스병원, 뇌사자와 생체 기증자의 폐ㆍ간 동시이식 성공

  • 기사입력 2019-04-16 19: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팀(흉부외과 백효채 교수, 이식외과 주동진 교수, 호흡기내과 박무석 교수, 간담췌외과 한대훈 교수팀)이 뇌사자와 생체 기증자로부터 다른 장기를 수혜 받아 한 명의 환자에게 이식하는 폐ㆍ간 동시 이식술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환자는 특별한 합병증 없이 건강을 회복하고 지난 12일 퇴원했다.

[사진설명=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팀이 뇌사자와 생체 기증자로부터 수혜받아 폐와 간을 동시에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


이번에 수술 받은 서모(46)씨는 지난 해 10월 간질성 폐질환과 자가면역성 간질환으로 이식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산소통이 없으면 숨이 차서 활동이 어려웠고 간경화로 인해 황달도 심해 당장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뇌사 장기 기증자가 부족한 국내 사정에서 폐의 경우 뇌사자 장기 이식을 위한 대기기간이 비교적 짧은 반면 간은 대기기간이 길어 부인이 간을 이식해 주기로 했다. 3월 초 간경화로 인한 급성 간성뇌증(혼수) 상태에 빠진 서씨는 뇌사자 폐를 기증받아 약 14시간에 걸쳐 폐와 간 동시 이식수술을 받았다.

그동안 폐-간 동시이식은 한 뇌사자로부터 두 개의 장기를 수혜 받아 이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 경우 기증된 폐의 상태에 따라 수술 진행 여부를 바로 결정하고 수술할 수 있지만 우리나라는 뇌사자 장기 기증이 많지 않아 현실적으로 한 뇌사자로부터 두 개 이상의 장기를 동시에 수혜 받기가 어렵다.

뇌사자 장기와 생체 장기의 동시이식은 양측 장기 상황을 모두 고려하면서 수술을 해야 한다. 뇌사자의 폐는 의료진이 직접 이식이 가능한 상태인지 확인하고 수술이 결정되면 폐를 이식하면서 동시에 생체 기증자의 간 절제 수술이 이뤄져야 한다.

주동진 세브란스병원 교수는 “우리나라의 경우 뇌사자 장기 기증이 부족하기 때문에 다장기 이식이 필요한 환자가 동시에 장기를 수혜하기 어려운 점이 많았다”며 “뇌사자 장기 이식과 함께 동시에 진행되는 생체 장기 이식은 관련 진료과의 체계적인 협업이 필요한 고난도 수술이지만 다장기 이식이 필요한 환자에서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이식팀은 2015년 특발성 폐섬유화와 알코올성 간경변증 진단을 받은 52세 남성을 대상으로 세계 최초로 뇌사자와 생체기증자를 이용한 폐-간 동시이식 수술을 진행한 바 있다.

iks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