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온라인 배달 2년새 76% 급증…불법제조사 11곳 적발

  • 기사입력 2019-04-17 09: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7년 12조원 육박…식약처,안전관리 강화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 3월 11~26일 온라인 배달마켓과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반찬 제조업체 등 총 130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1곳을 적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적발된 업체는 ▷농업회사법인 그래도푸드㈜제2공장 (식품제조가공업 경기 화성시 반정로) ▷마마리마켓 (식품제조가공업 서울 강남구 언주로) ▷주식회사 비움 (식품제조가공업 광주 동구 예술길) ▷㈜)그여자네집 (즉석판매제조가공업 경기 안양시 만안구 전파로) ▷가율 (즉석판매제조가공업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 ▷동이네반찬 (즉석판매제조가공업 경기 양주시 덕정2길) ▷예은F&D (즉석판매제조가공업 경기 파주시 운정역길) ▷장독대 (즉석판매제조가공업 부산 부산진구 백양대로) ▷참살이반찬 (식품소분업 경기 시흥시 월곶중앙로) ▷해달식품 (식품소분업 경기 광명시 벌말로) ▷오아시스마켓(도,소매업 서울 송파구 송파대로)이다.

편의성을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는 가운데, 온라인몰 식품 거래액(통계청)이 2015년 6조7000억원에서 2017년 11조 8000억원으로 7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인터넷에서 판매되고 있는 인기식품 등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이번 점검이 실시됐다.

주요 위반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1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3곳), 건강진단 미실시(2곳), 표시기준 위반(2곳) 등이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하여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터넷에서 판매되고 있는 ‘반찬’ 120건과 최근 새롭게 인기를 끌고 있는 ‘전투식량‘ 등 58건을 수거해 식중독균 오염여부 등을 검사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했습니다.

식약처는 ‘전투식량’과 같이 발열제를 이용하여 불 없이 조리하는 식품을 취급할 때는 화상 등의 위험이 우려되므로 소비자의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라고 당부했다.

취급 시 주의사항은 표시된 주의사항을 반드시 확인할 것, 젖은 손으로 발열제를 만지지 말 것, 발열제에 물을 부으면 고온의 증기가 나오므로 화상에 주의할 것, 발열 중에는 미량의 수소가 발생하므로 화기 근처나 밀폐된 공간에서 사용하지 말 것 등이다.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하면 된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