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취준생 딸 둔 나경원 “내 딸도 5번쯤 떨어져…장애인고용 쉽지 않다” 토로

  • 기사입력 2019-04-19 14: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장애인 정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늘 당찬 모습으로 ‘나다르크’라는 별칭을 얻고 있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목소리가 갑자기 흔들리며 울먹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19일 한국당 장애인 정책간담회에 나선 나 원내대표는 “내 딸이 취업준비생인데 5번 쯤 떨어진 것 같다”며 장애인 취업에 대한 고충을 참석자들과 함께 나눠 눈길을 끌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인사말을 전한 후 “저 자신도 아이를 업고 처음 어린이집 가서 ‘맡아달라’고 정말….”이라고 말문을 떼며 목이 메인 듯 말을 맺지 못했다. 나 원내대표에게는 3급 지적장애인 딸이 있다.

이어 그는 “아이들을 초등학교 보내면서 또 차별을 느꼈다”고 말하며 결국 울먹이기 시작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아이는 학교를 졸업하고 취업준비생인데 5번쯤 떨어진 것 같다”며 “그만큼 장애인 고용이 쉽지 않다는 것을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장애인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장애인의 입장”이라며 “그래야만 장애인을 위한 정책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방귀희 한국장애인예술인협회 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요즘 너무 강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오늘은 눈물까지 보이니 마음이 찡하다”고 위로했다.

장애인 단체들과 함께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서는 장애인 전 생애주기에 걸친 지원 방안과 활동보조인 강화 정책 등이 논의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