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WSJ “연준 임원들, ‘금리 인하 조건’ 심사숙고 중”

  • 기사입력 2019-04-21 10: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워싱턴의 연방준비제도이사회 건물. [로이터]

금리 인하 임박한 건 아니지만 ‘인하 조건’ 언급 시작 주목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임원들이 기준금리 인하 조건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가 임박한 것은 아니지만 연준 임원들이 인터뷰 등 공개적 발언에서 인하 조건을 언급하기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는 여전히 가정적 상황이지만 낮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지속되면 금리 인하를 주장하는 목소리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연준이 설정한 인플레이션 목표치는 2%다.

연준이 통화정책과 기준금리 결정에서 주시해온 핵심 인플레이션 지표 가운데 하나인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지난 1월 전월 대비 0.1%, 전년 대비 1.8% 올랐다.

찰스 에번스 미국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15일 “인플레이션이 한동안 2%를 현저히 밑돌면 우리의 통화정책이 정말로 제한적이라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그럴 경우) 우리는 기준금리를 하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의결권을 가진 에번스 총재는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이 수개월간 1.5%를 밑돌면 보험을 드는 것에 대해, 즉 기준금리를 인하하는 것에 대해 분명히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번스 총재는 그러나 향후 인플레이션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인플레이션 통제를 위해 2020년 하반기 한차례, 2021년에 또다시 기준금리의 인상을 정당화했다고 WSJ은 전했다.

로버트 캐플런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18일 “인플레이션이 1.5%에서 지속적으로 머물거나 그 밑으로 떨어지면 기준금리를 설정할 때 확실히 고려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캐플런 총재는 다만 지난달 27일 WSJ 인터뷰에서 기준금리 인하를 점치는 전망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리처드 클라리다 부의장은 이달 초 CNBC 인터뷰에서 1990년대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하한 것을 거론하면서 “경기 침체가 과거에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하한 유일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WSJ은 클라리다 부의장의 언급에 대해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준을 낮춘 것으로 보인다고 평했다.

WSJ은 다만 연준의 기준금리가 임박한 것은 아니며 4월 30일부터 5월 1일까지로 예정된 FOMC에서 기준금리 인하가 고려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현재 미국의 기준금리는 2.25~2.50%다.

연준은 1월 FOMC 정례회의 성명에서 기존 ‘점진적인 추가 금리인상’ 문구를 삭제하고 향후 금리 조정에서”인내심을 갖겠다“며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p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