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文 대통령 "우리국민이 기차로 유라시아 대륙 지나도록 만들 것"

  • 기사입력 2019-04-21 13: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협력을 하루빨리 이루겠다고 다시 한번 다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즈베키스탄을 떠나며’라는 제목으로 이번 국빈방문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이 기차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지나 (우즈베키스탄 수도인) 타슈켄트역에 내릴 수 있도록 꼭 만들어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을 통해 나라 간 우정은 지리적으로 멀고 가깝고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며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까지 우리 삶의 영역, 우리 우정의 영역이 얼마든지 넓어져도 될 듯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우즈베키스탄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됐다. 동맹국가에 버금가는 형제국가라 할 수 있다“며 ”1천500년 전 고대 고구려 사신의 모습이 사마르칸트 아프로시압 벽화에 새겨져 있다“고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은 경제·기술 협력을 하고 싶은 첫 번째 국가로 한국을 꼽았고 양국 기업은 플랜트, 발전소, 병원, 교통 인프라, 교육시설 등 120억 달러 수준의 협력 사업을 합의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고려인 동포의 눈물 어린 역사 또한 우리의 역사“라며 ”우즈베키스탄은 어려울 때 강제이주 당한 고려인들을 따뜻하게 품어줬다“고 말했다.

이어 ”18만 고려인이 사회의 주역으로 사는 우즈베키스탄은 결코 낯선 나라가 아니다“라며 ”우즈베키스탄과의 깊은 형제애 뒤에는 고려인이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사마르칸트의 마지막 밤까지 우리 내외와 함께 해줬다. 3박4일 방문동안 거의 모든 일정을 함께 해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성의와 환대를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