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조국 “독재 찬양한 자들의 얼굴과 이름 떠올려”

  • 기사입력 2019-04-21 17: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홍일 前의원 별세에 조의
-“야만의 시대 변했지만 상흔 깊어…
   아버님과 화평의 술 나누시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1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별세와 관련 “우리 세대가 겪은 ‘야만의 시대’를 다시 돌아본다”며 “시대는 변화했지만, 그 변화를 만든 사람들에게 남겨진 상흔은 깊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삼가 고인의 영면과 명복을 빈다”고 조의를 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1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별세와 관련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세대가 겪은 ‘야만의 시대’를 다시 돌아본다”며 “시대는 변화했지만, 그 변화를 만든 사람들에게 남겨진 상흔은 깊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삼가 고인의 영면과 명복을 빈다”고 조의를 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 수석은 특히 “‘독재’라는 단어가 진정 무엇을 뜻하는지도 돌아본다”라며 “그리고 그 ‘독재’를 유지하기 위해 무도한 범죄를 저지른 자들, 그 ‘독재’를 옹호하고 찬양했던 자들의 얼굴과 이름을 떠올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기억의 힘을 믿는다”라며 “현재와 같은 정치적 자유, 표현의 자유를 얻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고 다치고 사라졌던가”라고 반문했다.

조 수석은 그러면서 “그곳에서 아버님과 화평의 술 한 잔을 나누시길”이라고 남겼다.

김 전 의원은 1971년 박정희 독재정권에 맞선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 사건의 배후로 지목돼 고초를 겪었고,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 당시 공안당국으로부터 모진 고문을 당하기도 했다. 이 때의 고문 후유증으로 건강에 이상이 생겨 목디스크 수술을 받는 등 고통을 받았고, 파킨슨병까지 얻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