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황교안 100년에 한번 나온 분, 국난극복 구세주”…찬양 논란

  • 기사입력 2019-05-16 09: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경북 안동지역 유림단체 대표와 종손 등이 지역을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백년에 한 번 나온 분”, “국난극복을 해줄 구세주”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민생투쟁 대장정’을 벌이는 황 대표는 지난 13일 자유한구국당 김광림 국회의원과 함께 안동시 목성동 경북유교문화회관에서 영남지역 종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동지역 유림단체와의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환영사를 하던 김종길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장은 황 대표를 가리켜 “우리 희망의 등불이요, 국난극복을 이뤄해 줄 구세주”라고 추켜세웠고 장내에서는 중간 중간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다고 매체는 전했다.

박 이사장은 “100년마다, 1세기마다 ‘사람’이 하나씩 난다는데 건국 100년, 3.1운동 100년 이래서 나타난 사람이 바로 황 대표”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시민들 사이에서는 영남지역 유림(儒林)을 대표한다는 인물들에게서 선비의 요체인 ‘비판정신’이 실종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학봉종가 종손으로 영남지역 종손 모임인 영종회 회장을 지난 김 원장과 예안향교 전교를 지낸 박 이사장은 안동지역을 대표하는 유림인사로 알려져 있다.

안동지역 온라인 매체 기자 K씨는 “간담회를 시종일관 지켜봤지만 쓴 소리는 거의 없었고 칭찬과 환호만 난무하는 분위기가 마치 부흥회를 보는 것 같아 불편했다”고 말했다고 국민일보는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