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정숙 여사, 코앞에 황교안 보고 ‘휙’…악수 패싱 장면 보니

  • 기사입력 2019-05-21 11: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TV조선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악수를 의도적으로 피했다는 일명 ‘황교안 악수 패싱’ 논란이 연일 뜨거운 감자다.

20일 TV조선이 공개한 영상 속 김 여사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한 뒤 황 대표를 지나 곧바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악수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때 황 대표의 멈칫하는 손이 포착됐다. 이어 황 대표 뒤에 서 있던 자유한국당 신보라 최고위원이 옆에 있는 같은 당 장제원 의원에게 무언가를 얘기하는 장면도 잡혔다.

신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내가 놀라서 장제원 의원께 내가 본 게 맞는지 확인하는 모습까지 잡혔다”고 설명하며 “시간적 여유가 없다고 해명한 청와대의 거짓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대접받지 못했다고 타령하기 전에 한국당 의원들의 5·18망언부터 제대로 징계하라”며 “황 대표가 5ㆍ18 문제에 대해 제대로 정리하고 왔더라면 김 여사가 반겼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청와대는 ‘황교안 악수 패싱’ 논란에 대해 “김 여사는 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는 중이었고, 문 대통령의 속도에 맞춰서 걷다 보니 악수를 하지 않고 지나가게 된 것”이라며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그렇게 된 것일 뿐, 일부러 황 대표와의 악수를 건너뛴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