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성태, 조진래 사망에 “얼마나 죽어야 칼춤 멈출지”

  • 기사입력 2019-05-27 06: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진래 전 의원의 죽음에 “전직 국회의원이자 현직 법조인인 조진래조차 이렇게 무너져 내릴 수밖에 없는 것이 이 무자비한 권력의 실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사랑하는 동생 조진래 의원이 외롭고 쓸쓸하게 세상을 떠났다“고 운을 뗐다.

아울러 ”아무리 답답하고 억울한 사정이 있더라도 이렇게 허망하게 세상을 등져야 했는지 원망스럽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고 황망하다“고 심정을 밝혔다.

또 ”조 전 의원이 산하기관장 채용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수사에 착수한 검찰이 채용비리 혐의가 여의치 않자 온갖 ‘별건’을 비틀어 견디기 어려운 인간적인 모멸감을 주었던 것 같다“며 ”전직 국회의원이자 현직 법조인인 조진래조차 이렇게 무너져 내릴 수밖에 없는 것이 이 무자비한 권력의 실체“라고 주장했다.

덧붙여 ”정권 초기부터 기다렸다는 듯이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정치보복을 자행해 온 이들이 바로 이 정권“이라고 했다.

검찰의 KT 채용비리 수사에 대해서도 ”‘김성태’를 겨냥하고 있는 이른바 KT 채용비리 수사도 그 노골적인 정치보복의 의도를 애써 숨기지 않고 있다. 무려 6개월이 다 되도록 수사를 이어가면서 털고 또 털어도 사건을 엮을만한 사정이 여의치 않자 이제는 급기야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무산시켜준 대가성 의혹이 있다며 ‘시나리오’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성태 잡기’에 혈안이 된 정치검찰이 아니라 법치구현에 충실한 참된 검찰의 입장에서 스스로를 냉정하게 되돌아보기 바란다“며 ”그 어떤 정치보복과 야당탄압 정치공작에 대해서도 김성태는 의연하고 당당하게 맞서 싸워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지난 1월 민중당, KT새노조,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 등이 김 의원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및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하면서 KT 채용비리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