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마약 의혹’비아이 수사에 또 등장한 ‘YG 양현석’이름

  • 기사입력 2019-06-13 08: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왼쪽)와 YG 양현석 대표. [OSEN]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가 마약 구매·투약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인 양현석 대표이사 역시 해당 사건에 개입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온라인 연예매체인 디스패치는 비아이의 카카오톡 대화 메시지를 12일 공개하면서 마약 구매와 투약 의혹을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6년 8월 마약류 위반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A 씨는 경찰의 1차 조사에서 비아이가 LSD의 대리 구매를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3차 조사 과정에서 A 씨는 “비아이에게 마약을 준 적이 없다”라며 진술을 번복했다. A 씨의 갑작스런 진술 번복으로 비아이는 경찰 조사에서 제외됐다.

이에 대해 KBS ‘뉴스9’ 측은 사건 핵심 관계자 말을 인용 “양현석 사장이 비아이와 마약 관련 메시지를 주고 받은 A 씨에게 진술을 번복하도록 강요하고 직접 변호사까지 선임해 조사에 동석하도록 만들었다는 사실까지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YG 측은 “당시 비아이와 관련된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 씨를 만났을 뿐 진술을 번복하도록 종용하거나 변호사를 선임해 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올해 초 빅뱅 전 멤버 승리의 ‘버닝썬 사태’, 양현석 사장의 해외 투자자 성 접대 의혹 등에 이어 또 터진 이번 비아이 마약과 관련한 사건으로 YG라는 브랜드 이미지와 신뢰도에 씻을 수 없는 타격을 받게 됐다.

한편 당시 A 씨 휴대폰을 압수한 경찰이 비아이의 마약 구매 정황이 담긴 증거를 확보하고도 조사를 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경찰은 재수사 가능성을 내 비쳤다.

한 경찰 관계자는 “당시 A 씨의 진술 이외에 객관적 증거를 찾기 어려워 조사를 진행하지 못했다”며 부실수사 의혹을 일축했다.

비아이는 '마약 구매' 정황이 담긴 대화 메시지 내용이 보도되자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잘못을 겸허히 반성한다”면서 팀 탈퇴를 선언했다. 다만 그는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서는 “겁이 나고 두려워서 마약은 하지 못했다”라고 부인했다. 소속사 YG 역시 전격적으로 전속 계약해지를 공식화했다.

비아이는 2015년 YG 소속 그룹 아이콘 멤버로 데뷔, 히트곡 ‘사랑을 했다’ 등을 프로듀싱하며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