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추신수가 ‘몸에 맞는 공’ AL 공동 1위인 이유

  • 기사입력 2019-06-13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또 시즌 9번째·통산 140개 …2013년에도 MLB 1위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9번째 몸에 공을 맞았다. 그는 알렉스 고든(35·캔자스시티 로열스)과 함께 이 부문 아메리칸리그 공동 선두에 올랐다.

추신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경기 2-3으로 뒤진 8회 초 1사에서 상대 투수 브랜던 워크맨이 던진 두 번째 공에 왼쪽 허벅지를 맞고 출루했다.

추신수는 유독 몸에 맞는 공을 많이 기록하는 선수로 유명한데 이는 몸쪽공에 다소 약한 모습을 보여 투수들이 집요하게 몸쪽 승부를 펼치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2013년 26개의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해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러다보니 추신수는 2016년엔 공에 맞아 손목이 골절되는 부상으로 오랜 시간 고생을 해야만 했다.

추신수는 통산 140개 몸에 맞는 공을 기록했는데, 이 중 59개를 텍사스 구단에서 얻었다. 텍사스 구단 역대 최다 기록이다.

한편, 추신수는 이날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삼진 2개를 기록 하면서 시즌 타율이 0.288에서 0.284(236타수 67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이날 텍사스는 8회초 몸에 맞는 공으로 진루한 추신수의 팀플레이로 1점을 올리며 승부를 3-3 원점으로 돌렸지만, 9회 말 마지막 수비에서 마운드가 흔들리며 3-4로 아쉽게 패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