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강인 결승전 첫 골 순간 꼭두새벽에도 시청률 34.4%

  • 기사입력 2019-06-17 09: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중파 3사 중 안정환의 MBC 16.2%로 1위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호진 기자]우리나라 대표팀이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FIFA U20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게 1대3으로 패하고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FIFA 경기 결승전에 진출한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시청자들은 밤잠을 설치며 TV앞에 모여 우리나라 대표팀을 응원했다.

전반전 4분만에 터진 이강인의 선제골이 성공하는 순간 지상파 3사 채널들의 중계 방송 시청률 (TNMS, 전국)은 새벽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무려 34.4%까지 상승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이는 평소 축구 중계가 없는 이 시간대 (6월 9일) 전국 시청률 5.2% (KBS2 1.9%, MBC 1.7%, SBS 1.6%) 보다 무려 29.2% 포인트 높은 시청률이다. TNMS는 제주도 포함 전국 3,200가구, 9000명을 대상으로 시청률을 집계하고 있다.

이날 이강인 골인 순간 시청률을 채널별로 보았을 때 안정환과 서형욱 해설위원 그리고 김정근 아나운서가 중계 방송한 MBC가 시청률 16.2%로 가장 높아 1위를 차지 하였다.

그 다음 장지현 해설위원, 배성재 아나운서가 중계 방송한 SBS 가 전국 시청률 10.1%로 뒤를 이었다. 한준희 해설위원과 이재후 아나운서가 중계방송을 한 KBS2는 8.1% 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