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윤석열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6년전 국정원 수사때 황교안과 ‘악연’

  • 기사입력 2019-06-18 06: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가운데, 윤 후보자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악연’이 회자되고 있다.

2013년 6월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수사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장이었던 윤 후보자는 그해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 외압 의혹과 관련해 “황교안 장관과도 관계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외압 때문에 수사와 공소를 더 이상 유지하기 힘들다고 판단했나”라는 질문에 윤 후보자는 “수사 초기부터 지금까지 계속돼 왔던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자가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팀장을 맡았던 2013년 황 대표는 법무부 장관이었다.

윤 후보자는 당시 국정감사 자리에서 “위법한 지시는 따르면 안된다”며 검찰 수사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피력해 크게 화제가 됐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을 따르는 것 아니냐’는 새누리당 의원 질문에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채 전 총장은 당시 댓글조작 사건을 적극 수사했다는 이유로 외부압력을 받아 사퇴했다는 의혹이 있다.

당시 황 대표는 기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검찰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정치적 논란이 계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윤 후보자는 2014년 대구고검으로 사실상 좌천됐다. 당시 인사권자는 황 장관이었다.

황 대표는 이날 윤 후보자 지명 소식에 “검찰 중립성과 독립성이 지켜져야 한다. 제도와 인사가 중요한데, 그 원칙이 좀 지켜질 수 있길 바란다”며 우회적으로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여야는 윤 후보자 지명 소식이 알려지자 극명하게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리 사회에 남은 적폐청산과 국정농단 수사를 마무리하고,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검찰 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판단된다”며 후보자 지명을 환영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혹시나가 역시나인 인사”라며 “문재인 사람인 윤석열이 청와대 하명에 맞춰 칼춤을 출 것”이라는 비판 논평을 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