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성큼 찾아온 여름, 백화점 28일부터 최대 80% 정기세일 돌입

  • 기사입력 2019-06-23 08: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는 등 여름이 성큼 다가오면서 롯데, 현대, 신세계 갤러리아 등 주요 백화점들도 본격적인 여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에는 700여개의 브랜드가 참여하고, 여름 테마 상품과 바캉스 관련 상품을 중심으로 최대 80%까지 가격을 할인한다.


롯데백화점은 28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진행하는 여름 정기세일에서 700여개의 브랜드의 여름 테마 상품과 리빙 상품 등을 최대 70%까지 싸게 선보인다. 에어컨, 선풍기, 여름 이불 등 리빙 상품을 많이 준비했다. 삼성전자 ‘무풍 갤러리’ 에어컨을 307만원에, LG전자의 ‘듀얼 빅토리’ 에어컨은 300만원에 판매한다. 세일 기간 중 남성·여성패션, 잡화, 리빙 상품군의 100여개 브랜드에서는 여름인기 상품 400여 품목을 최대 70%까지 할인한다.

화제의 인기 상품을 파격가에 판매하는 ‘포티쇼’ 이벤트도 마련했다. 28일에는 애플 에어팟2 무선충전모델이, 다음 달 5일에는 삼성 공기청정기가 대상이다.


현대백화점은 28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압구정 본점 등 전국 15개 전 점포에서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700여개 브랜드가 세일에 참여하며 할인율은 10∼30%다. 냉감 소재를 사용한 여름철 의류·침구, 여름 가전 등의 물량을 지난해보다 20%이상 늘렸다. 랑방, 톰브라운, 로샤스, 무이 등 200여 개 해외패션 브랜드가 참여하는 시즌오프 행사도 연다. 남녀 수입의류, 컨템포러리, 잡화 등 올해 봄·여름 시즌 신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10∼50% 할인 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의 모든 점포에서는 이외에도 200여개 이월상품 할인 행사도 열린다.


28일부터 여름 정기세일을 시작하는 신세계백화점 역시 워라밸 페어, 디자이너 여성복·남성 캐주얼 대전 등의 행사를 진행한다. 신세계는 애슬레저(일상복처럼 입을 수 있는 운동복) 상품에 대한 수요를 감안, 여름 비치웨어 행사장에 피트니스 운동복을 함께 선보이는 ‘워라밸페어’를 연다. 강남점과 의정부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등의 이벤트 홀에서는 아보카도, 뮬라웨어, MPG, 스케처스, 질스튜어트스포츠 등 인기 애슬레저 브랜드의 상품을 최대 30% 싸게 판다.

영등포점에서는 다음 달 1∼7일 ‘남성 서머 패션 제안전’을 열고 갤럭시 라이프스타일, 클럽 캠브리지, 올젠, 에디션 등 남성 캐주얼 브랜드의 인기 상품을 최대 60% 할인한다.

경기점에서 다음 달 1∼4일 개최하는 ‘데시데·마담포라 여름상품 특가전’에서는 블라우스와 원피스 등의 상품을 최대 80% 싸게 판다.

갤러리아백화점도 전국 전 점포에서 28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여름 정기세일 기간에 여성·남성 의류, 잡화, 수영복 등을 20∼50% 할인 판매하고, 다채로운 경품이벤트도 진행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