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장단기 금리역전폭 사상최대, 금리 연내 0.5%p 깜짝인하?

  • 기사입력 2019-06-23 09: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장·단기 금리 역전폭이 사상 최대를 기록하면서 기준금리가 연내 0.5%포인트(p) 인하될 가능성까지 관측되고 있다. 지금까지 금리 역전은 거의 예외 없이 기준금리 인하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인하 자체는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상황이다.

<사진1>사상 최대의 장단기 금리역전폭으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지난 20일 1.42%를 기록, 기준금리(1.75%)보다 0.33%p 낮아졌다. 2013년 기록한 최대 역전폭(-0.31%p)보다도 커졌다.

장기금리(국고 3년물)가 단기금리(기준금리)보다 낮은 것 자체가 비정상이다. 시장에서 한은이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고 반영되는 이유다.

<사진2>부동산시장으로의 자금유입과 가계부채 증대 등으로 금리인하가 부담스러울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역전 현상은 모두 7차례였다. 2012년 7∼10월 역전 현상(최대 -0.29%p)이후 7월과 10월에 0.25%p씩 금리 인하(3.25%→2.75%)가 단행됐다. 2013년 1∼5월의 금리 역전(최대 -0.31%p) 직후인 5월에 금리는 다시 인하(2.75%→2.50%)됐다. 이어 2015년 3∼4월과 6월의 금리 역전(최대 -0.06%p) 직후 6월 금리 인하(1.75%→1.50%), 2016년 2∼6월의 금리 역전(최대 -0.12%p) 직후 6월 금리 인하(1.50%→1.25%)가 있었다. 다만 2016년 7∼8월의 금리 역전에는 금리 인하가 없었다.

최근의 금리 역전은 기간도 역대 최장이 될 것이 확실시된다. 지난 3월 27일(-0.03%p) 시작해 약 3개월이 됐다. 시장 금리가 현재 수준에만 머무른다고 가정해도 한은이 두 차례 금리를 내려야 역전 현상이 해소된다. 7월에 0.25%p를 내려도 역전 현상이 5개월을 넘기는 셈이다.

이에따라 이르면 7월, 늦어도 8월에는 한은이 금리를 한 차례 내릴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장 전망이다. 다만 금리 인하 시기는 미중 무역분쟁의 전개 양상과 이달 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이뤄질 양국의 담판에 달려있다.

인하폭은 7∼8월 금통위에서 한 번, 4분기 또는 내년 1분기에 한 번 더 내릴 가능성이 있다는 게 시장의 관측이다. 연내 0.50%p 인하 가능성까지 보고 있다는 의미다. 다만 과거와 비교해 최근의 금리 수준이 매우 낮다는 점에서 부동산가격이나 가계부채 등을 고려해 한은이 금리를 두 차례 내리기에는 부담스러울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