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상조 “경제 콘트롤타워는 홍남기…난 병참기지 역할”

  • 기사입력 2019-06-23 10: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2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이임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

재계 우려 대해 “걱정 지나쳐…이재용 부회장도 만날 것”
“공정위의 2년 성과…상당히 만족”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김상조 신임 대통령 정책실장이 경제 콘트롤타워와 ‘홍남기 패싱’ 논란을 우려한 언급을 내놨다. 정책실장으로서 후방에서 지원하는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는 뜻이었다. 아울러 기업인들과 더 적극적인 만남을 갖겠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지난 2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이임식을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 경제정책의 콘트롤타워는 홍남기 부총리이며, 각 부처 장관들이 야전사령관 격”이라고 명확히 밝혔다.

이어 그는 “정책실장은 비유적으로 표현하면 병참기지”라며 “홍남기 부총리와 각 부처 장관들이 현장에서 충실히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책실장으로 임명된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미루어 짐작하자면 정부가 하고 있는 일을 국민들께 잘 설명드리고, 국민 목소리를 잘 듣고, 그럼으로써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도록 열심히 해달라는 취지로 이해하겠다”고 밝혔다.

김수현 전 정책실장과 윤종원 전 경제수석을 동시에 교체한 것에 대해 문책성 인사가 맞냐는 질문에는 “인사권에 대해 제 의견을 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기업인들을 더 자주 만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김 실장은 재계의 우려 목소리에 대해 “공정거래위원장 때보다 더 적극적으로 재계와 노동계, 시민사회를 비롯한 이해관계자와 소통하는 계기를 만들려고 한다”며 “가장 먼저 정책실장이 만나야 할 여러 이해관계자들의 범주와 일정부터 체크했다. 앞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만나고 듣고 협의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만날 수 있냐는 질문에 “요청한다면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답하며 “원한다면 누구라도 만나 협의하는 데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일할 때나 정책실장으로 일할 때나 마찬가지로 지속가능하고 예측 가능한 방식으로 일할 것”이라며 “이 방식이 기업에게 우호적인 환경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경제정책 방향의 보완이 있을 수 있다는 언급도 있었다. 그는 “혁신적 포용국가를 통해 사람 중심 경제를 만든다는 기준은 일관되게 간다”며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3가지 축의 선순환적 관계를 만드는 기조는 일관되게 갈 것이나 필요한 부분에 대해선 정책자원을 집중 투입하는 노력 필요하다. 보완 수단의 조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본인의 성과에 대한 자평을 내놓기도 했다. 2년간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 한 성과를 묻는 질문에 “개인적으로 2년간 저와 공정위가 해온 일에 대해 상당 정도 만족한다”며 “앞으로 이러한 방향으로 위원회가 계속 일한다면 늘상 표현한 대로 예측, 지속가능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책실장 자리에서도 공정위의 업무가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게 관심 갖고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kwat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