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전미선 소속사 “고인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 받아와”

  • 기사입력 2019-06-29 22: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전북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배우 전미선(49)이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29일 OSEN에 “배우 전미선이 올해 나이 50세로 운명을 달리했다.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기 바라며, 충격과 비탄에 빠진 유가족을 위해 확인되지 않은 루머와 추측성 보도는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미선은 이날 오전 11시43분 전북 전주시 고사동 한 호텔 객실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호텔에서 시신을 검안했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매니저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