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광주세계수영선구권] 첫 출전 여자 수구 '목표 1골', 결과는 헝가리에 0-64

  • 기사입력 2019-07-14 13: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한민국 여자 수구의 역사적인 첫 경기는 기록적인 대패로 끝났다.

한국은 14일 광주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헝가리에 0-64로 졌다.

한국은 이번 대회 여자 수구 종목에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했다. 전까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종목에 한국이 나간 적은 없었다.

수구 대표팀은 물론 전문 선수도 없었던 한국은 지난 5월 선발전을 통해 급히 대표팀을 꾸렸다.

헝가리에서 수구는 '국민 스포츠'라고 불릴 정도로 인기가 상당하다.

헝가리 여자 대표팀은 2012년 런던올림픽과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4위에 올랐고 지난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는 5위를 차지한 강호다.

경기 전 두 팀은 단상 위에 나란히 섰다.

대부분이 10대인 한국 선수들은 주축 선수들이 20대 후반인 헝가리 선수들 옆에서 왜소해 보였다.

'수구 경력 한 달 반'인 한국과 '수구 강국' 헝가리의 경기력 차는 컸다. 당연한 일이었다.

대표팀은 12초 만에 실러지 도로처에게 페널티스로로 첫 골을 내줬다.

이후 연거푸 실점이 이어졌고 2분 만에 스코어는 0-5가 됐다.

공격 전개는 쉽지 않았다. 큰 신장을 앞세운 헝가리 선수들의 압박 수비에 공은 좀처럼 앞으로 나가지 못했다.

30초인 공격 제한 시간으로 인해 공을 돌릴 수도 없었다. 조급해진 한국 선수들은 부정확한 패스를 뿌렸고, 헝가리는 역습으로 잇따라 득점했다.

1쿼터가 종료된 후 스코어는 0-16까지 벌어졌다.

헝가리는 20개의 슈팅 중 16개를 골로 연결했다. 한국의 슈팅은 한 개였다.

2쿼터에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헝가리는 공세를 늦추지 않고 끊임없이 한국을 압박했다. 한국의 골망은 쉴새 없이 출렁였다. 전반 결과는 0-33.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에서 한국 경다솔이 상대 선수들의 강한 수비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대~한민국'을 외치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경기장 중간중간 태극기와 플래카드도 눈에 띄었다.

이따금 골키퍼 오희지(23·전남수영연맹), 김민주(17·서울청원여고)의 선방이 나올 때는 환호성과 박수가 터지기도 했다.

한국 선수들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전에도 몸싸움을 벌이고, 경기장 이곳저곳을 누비며 어떻게든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의지만으로 현격한 실력 차를 극복할 수는 없었다. 헝가리의 득점은 계속 이어졌고 경기는 최종 점수 0-64로 마무리됐다. 목표였던 '한 골'은 다음 기회로 미뤘다.

역대 세계수영선수권 여자 수구 한경기 최다 점수 차 패배였다. 14일 오전 네덜란드-남아프리카공화국 경기에서 나온 종전 기록(0-33)을 훌쩍 넘었다.

한국은 16일 캐나다를 상대로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를 펼친다.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