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LGU+, 소형건물·지하주차장 등 5G 인빌딩 구축

  • - 5G RF중계기, 초소형 중계기 구축

    - 원격 모니터링으로 장애확인·점검·대응
  • 기사입력 2019-07-14 14: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 직원과 디비콤 관계자가 5G 중계기를 설치하고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LG유플러스는 국내 중소기업 디비콤과 함께 5G RF 중계기와 초소형 중계기를 개발, 상용망 연동을 완료하고 중소형 건물 등을 중심으로 설치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새로 개발된 중계기는 5G 기지국 전파가 도달하기 어려운 중소형 건물, 지하 주차장, 소호(SOHO) 등에 설치해 5G 이용환경을 제공한다. RF 중계기는 주로 중소형 규모의 건물에 설치되고 초소형 중계기는 소호 등에 적합하다. 광전송라인 연결 없이 무선으로 기지국과 5G 전파를 송수신 할 수 있도록 했다.

LG유플러스는 RF 중계기뿐만 아니라 초소형 중계기에도 감시용 모듈을 탑재했다. 현장 출동 없이도 원격으로 중계기의 출력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기 때문에 장애 발생시 신속한 확인과 점검,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해당 중계기는 노키아, 삼성, 화웨이 등 모든 5G 기지국 장비와 연동할 수 있어 전국 어디에서나 활용이 가능한 점도 장점이다.

윤오한 LG유플러스 액세스담당은 “이번 5G RF 중계기 개발로 국내 중소기업과의 상생 활성화 및 5G 인빌딩 서비스 품질을 높여나갈 수 있게 됐다”며 “건물 안에서도 안정적이고 고품질의 5G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소규모 건물 등을 중심으로 구축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