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무명’ 김연송, KLPGA투어 첫 선두…직전 대회 절반서 컷 탈락 이후 돌풍 예고

  • 기사입력 2019-08-16 19: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주연과 7언더파로 공동선두

[헤럴드경제]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무명의 설움을 겪은 김연송(30)이 난생 처음 선두를 기록했다.

김연송은 16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골프&리조트(파71)에서 열린 KLPGA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솎아내 7언더파 64타를 쳤다. 인주연(22)과 함께 공동 선두에 나선 김연송은 무명 돌풍을 예고했다.

2008년 KLPGA 프로가 된 김연송은 프로 활동 대부분을 2부에서 보낸 무명이다. KLPGA투어에는 작년까지 4시즌을 뛰었지만 한 번도 상금랭킹 60위 이내에 들지 못해 번번이 시드전을 다시 치러야 했다.

지난해 상금랭킹 75위에 그친 바람에 시드전을 거쳐 올해 KLPGA투어에 복귀했지만, 이 대회에 앞서 14차례 대회에서 7개 대회나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출전 대회 절반에서 상금을 받지 못한 셈이다. 시즌 최고 성적은 6월 맥콜· 용평리조트 오픈 공동19위.

시즌 평균타수가 73.09타(67위)인 김연송은 이날은 샷과 퍼트 모두 최정상급 선수가 부럽지 않았다. 그린을 두 번 밖에 놓치지 않았고 16차례 버디 기회에서 7번을 성공했다. 16, 17, 18번 홀에서는 3 개홀 연속 버디 쇼를 펼쳤다.

김연송이 16일 경기도 양평군 더스타휴 골프앤 리조트에서 열린 ‘2019 보그너(BOGNER) MBN 여자오픈’ 1라운드를 마친 뒤 인터뷰하고 있다. [KLPGA 제공]

화끈한 장타를 앞세워 작년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을 거둬 스타덤에 올랐지만, 올해는 부상 여파로 부진했던 인주연은 모처럼 힘을 냈다. 1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내 기분 좋게 경기를 시작한 인주연은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더 보탰다.

2017년까지 4승을 올린 ‘얼음공주’ 김자영(28)은 보기 없이 6언더파 65타를 기록, 우승 경쟁에 뛰어들 채비를 마쳤다. 김해림(30), 박주영(29), 장하나(27), 이소미(20) 등이 5언더파 66타로 선두권을 추격했다.

2017년 이 대회 챔피언인 상금랭킹 1위 최혜진(20)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신고했다. 작년 우승자 김보아(24)는 2오버파 73타로 부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