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日 외무상, 한국 취재진에 “일본 카메라네”…불매운동 ‘조롱’ 논란

  • 기사입력 2019-08-23 06: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JTBC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지난 21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 직전 취재진에게 다가와 “캐논? 니콘?”이라고 묻는 영상이 화제가 됐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베이징 구베이타운에서 열린 회담 장소에 먼저 도착해 강경화 외교장관을 기다리다 일본인 기자들과 일본 외무성 공식 사진기자에게 접근해 “그게 뭐에요? 캐논? 이 카메라는 니콘? 캐논이 둘이네요”라며 직접 카메라 상표를 확인하고 다녔다.

이를 두고 한국 취재진에선 “묻지도 않았는데 일본 카메라 브랜드를 언급한 것은 한국 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의식한 발언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고노 외무상은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전날 만리장성에 함께 오른 일본 취재진들이 들고 있던 카메라가 무거워 보여 잠시 이야기를 나눈 것 뿐이라며, 일본 불매운동을 겨냥했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고노 외무상은 “강 장관을 기다리는 동안 일본 기자들과 잡담했는데 그 안에 한국 기자들도 섞여 있었을 뿐”이라며 “애초에 한국어를 못하니까 누가 말하기 시작했는지는 모르지만 이런 바보같은 말은 하지 말은 하지 말자”라고 썼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