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임호, 삼남매 자녀 학원만 34개…“남들도 다 하니까”

  • 기사입력 2019-08-23 08: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공부가 뭐니?’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임호 부부가 세 자녀 학원만 34개를 보내고 있다고 고백했다.

22일 첫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는 임호의 세 자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소에서 임호의 아내 윤정희는 삼남매의 사교육 고민을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삼남매는 사교육 1번지 대치동에서 교육 받고 있었다.

윤정희는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공부 습관을 만들려 했는데 욕심이 과해졌다. 점점 아이들이 스트레스가 많아지는 것 같다”며 “남들도 다 하니까 멈추기 어렵더라”고 털어놨다.

임호는 “저는 (교육에) 관여를 안 하고 엄마가 챙기는 편이다. 오랜만에 아이들과 놀기 전에 항상 ‘숙제는 다 했니?’라고 물어본다. 안하면 엄마한테 혼나니까”라고 일상에 대해 말했다.

임호, 윤정희의 자식들은 사교육을 무려 34개 하고 있었다. 9살 첫째 딸 선함이는 14개, 7살인 둘째 아들 지범이는 10개, 6살 셋째 아들 준서는 10개의 사교육을 받고 있어 놀라움을 줬다.

윤정희는 “주위에 하는 아이들은 더 한다. 처음에는 국영수 정도만 시작했는데 하다보니 늘어나고 있다. 1년 전부터 뭘 뺄까 고민했는데 뺄게 없어서 이렇게 됐다”고 고백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