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발언, 이번이 처음 아니다

  • 기사입력 2019-09-23 07: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최근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64)의 이같은 발언이 몇차례 더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인가’라는 학생 질문에는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 답해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MBC뉴스데스크에 따르면 류 교수에 대해 추가 제보를 받고 있는 연세대 총학생회는 “최근 진행된 다른 수업에서도 류 교수가 위안부는 매춘이라는 식의 발언을 했다”는 제보가 두 건 이상 접수됐다고 밝혔다.

박요한 연세대 총학생회장은 매체를 통해 “이전 교양수업이라든가 전공수업에서도 위안부가 매춘이다 라는 식의 비슷한 발언이 있었던 것으로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 (제보에) 그 교수는 원래 그런 분이다”라고 밝혔다.

연세민주동문회와 이한열기념사업회 등은 성명을 발표하고 류 교수를 “윤리의식이 기준 미달인 매국적 폴리페서”로 규정한 뒤, 즉각적인 파면을 요구했다.

위안부 할머니 지원단체인 구 정대협, 정의기억연대도 류교수에 대해 배상 청구 등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류 교수는 정의기억연대에 대해 북한과 연계됐을 가능성이 크며, 위안부 할머니들을 선동하고 대한민국을 망가뜨리려는 단체라고 발언한 바 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