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박지원 “조국 후임 법무장관에 전해철 유력”

  • 기사입력 2019-10-15 07: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신당 소속 의원은 14일 사퇴한 조국 법무부장관 후임으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명될 것으로 예상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대통령의 측근인 전해철 의원이 대통령의 의지대로, 또 국민이 바라는 대로 검찰 개혁, 사법 개혁을 추진할 만한 인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해철 의원을 언급한 것은 정보인가? 아니면 분석인가”라는 김원장 앵커의 질문에 박 의원은 “여러 가지가 다 겸했다”며 단순한 개인 의견이 아니란 뜻도 내비쳤다.

박 의원은 전 의원을 언급한 이유로 민변 출신에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시 청와대를 거친 이력과 그가 문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점 등을 들어 설명했다.

박 의원은 “전해철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 시절 민정수석을 했고 지금 재선 의원으로 법사위원도 지냈다”며 “민변 출신 변호사로 개혁적 마인드를 가졌기 때문에 굉장히 유리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보다 문 대통령의 의중을 잘 알고 있다”며 “지역구가 안산인데 대통령이 원한다면 장관직을 수용해서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것에 대해 박지원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이 공직자나 정치인은 억울해도 국민이 반대하면 나가야 한다고 말했던 이야기를 조 장관에게 한 번 조언한 적이 있다”며 “지지도 면에서 민심에 변화가 있으면 일선 지역구 국회의원이 제일 먼저 아는데 그런 점이 간접적으로 전달돼 (사퇴에 이른 것)”이라고 말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