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사퇴 예상했던 임은정 검사 "검찰개혁 절감, 적지 않은 성과"

  • 기사입력 2019-10-15 07: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결과를 예상했기에 놀랍지 않다”면서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절감케 하였으니, 성과 역시 적지 않다”고 소회를 밝혔다.

임 부장검사는 조국 장관이 사퇴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늘공(직업 공무원)과 어공(어쩌다 공무원)의 전투는 대개 늘공의 승리로 끝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부장검사는 “늘공의 경륜이 선하게 쓰인다면 더 바랄게 없겠지만, 그 지식과 잔 기술이 개혁에의 저항으로 발현될 경우 시간이 제한되는 어공은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타깃을 향해 신속하게 치고 들어가는 검찰권의 속도와 강도를 누가 견뎌낼 수 있을까요. 죽을때까지 찌르니 죽을 밖에요”라고 했다.

임 부장검사는 “검찰은 화력을 신속하게 집중하여 결국 장관 교체에 성공했다”면서 “전투 결과를 예측하고 있었기에, 오늘자 속보에 그리 놀라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격랑의 지난 두 달, 모두에게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면서도 “검찰의 민낯을 그대로 드러내어 개혁의 필요성을 절감케 했으니, 성과 역시 적지 않다”고 평가했다.

임 부장검사는 그러나 “늘공과 어공의 전쟁은 결국엔 어공의 승리로 끝난다. 시대의 흐름을 타기 때문”이라며 “우리 모두의 고통이 검찰개혁이라는 진주로 거듭날 것을 확신한다”고 글을 맺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