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100분 토론’ 홍준표, “조국 사태는 ‘가족범죄단’… 유시민 나대다 칼 맞을 수 있다”

  • 기사입력 2019-10-22 22: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100분 토론’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100분 토론' 홍준표가 조국 사태를 '가족범죄단'이라고 주장했다고 스타투데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2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100분 토론’에서는 홍준표가 유시민을 지적했다.

이날 홍준표는 유시민에 “제가 유장관 요새 보면서 참 바쁘겠다 생각했다”면서 온갖 곳을 야단치지 않았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그러니까 너무 나대니까 문제가 생기지 않냐. 내가 유튜브에서 그런 말을 했었다.나대지 마라. 나대면 칼 맞는다고 했다. 나대다가 칼 맞았잖아요. 칼 맞아도 그냥 맞은 게 아니고, 이건 가족범죄단이다”라고 못 박았다.

이에 유시민이 반박하려 하자, 홍준표는 이를 가로막고 “조국을 실드치려고 요즘 유장관 안 끼는 데가 없다. 야, 저 양반 저러다가 또 칼 맞는다 난 그런 생각을 했다”고 연이어 주장했다.

그러자 유시민은 “홍대표님 법률가시잖냐. 비판하시는 건 좋고, 그렇게 생각하시는 것도 알고 있는데. 표현은 약간 좀 건의드린다. 가족범죄단이다, 공공연한 장소에서 단정하시는 건 아직 이르지 않나 건의 말씀드린다”고 반박했다.

이에 홍준표는 “그렇죠. 무죄추정의 원칙에 의하면 그렇죠”라고 인정하면서도 “나는 법률가이기 이전에 정치가다. 정치적인 판단을 하면 가족범죄단이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