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베이징에서 ‘우한 폐렴’ 첫 사망자 발생…총 82명으로 늘어

  • 기사입력 2020-01-28 08: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EPA]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

27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CCTV는 베이징 보건당국을 인용,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사망자 나이는 50세로, 지난 8일 우한으로 일주일 간 여행을 다녀온 뒤 22일 우한 폐렴 진단을 받았다. 이후 치료를 받았으나 호흡기 악화로 끝내 목숨을 잃었다.

같은 날 남부 하이난 섬에서도 우한에서 온 80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사망했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는 총 82명으로 늘었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모두 중국 본토에서 발생했다.

감염자는 2925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2863명은 중국 본토에 있으며 홍콩과 마카오에서 각각 8명, 7명이 감염됐다.

우한 당국은 최근 며칠 간 발열 환자가 1만5000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마궈창 우한시 당서기는 기자회견을 통해 “명확한 발열 증세가 나타나면 우한 내 62개 치료 병원을 방문하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kw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