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단독] “바이러스 XX야”…‘우한 폐렴’ 인한 한-중 갈등, 폭행 시비까지

  • 한국인, ‘우한 폐렴’ 관련 중국인에 혐오 발언
    ‘중국인 포비아’, 폭행 이어지며 경찰서까지…
    폭행 관련해 “쌍방” “일방” 양측 진술 엇갈려
    경찰 관계자 “한국인 맞기만…목격자 진술도”
  • 기사입력 2020-01-29 10: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김용재 수습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촉발된 한-중 간 갈등이 폭행 시비까지 이어졌다. 한국인들과 중국인들이 술을 먹고 싸우다 결국 경찰서까지 찾게 됐다. 이 과정에서 중국인들은 한국인들이 “중국인이면 마스크 쓰고 다녀라”, “바이러스 XX”, “폐렴 옮기지 말고 중국으로 꺼져라” 등의 발언을 했다고 헤럴드경제에 털어놨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1시30분께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중국인 4명과 한국인 3명간 다툼이 발생해, 이들을 조사했다.

중국인 A 씨는 이날 본지 기자와 만나 “오늘 새벽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술을 마시고 나오던 중 우리에게 한국인 3명이 다가와 어깨를 부딪히며 ‘왜 부딪히냐. 뭘 보냐’고 말하면서 다툼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인 측은 이 과정에서 한국인 측이 “중국인이면 마스크 쓰고 다녀라”, “바이러스 XX”, “폐렴 옮기지 말고 중국으로 꺼져라” 등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A 씨의 설명에 따르면 밀치는 과정에서 중국인 B 씨는 팔이 탈골됐고, 한국인 C 씨는 부상으로 목에 깁스를 했다. 한국인은 경찰 조사에서 “때리지 않고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진술하며,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한국인 측은 때리지 않고 일방적으로 맞기만 했다고 주장했다”며 “이와 관련한 목격자 진술도 있다”고 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경찰의 중재로 합의 했다. 이 관계자는 “양측의 합의에 의해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났다”고 말했다.

한국인은 합의를 하며 중국인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를 한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인은 한국인에게 100만원의 합의금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poo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