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기사
  • 황교안 재건축 아파트 5월부터 이주…강남권 전세대란 가중되나

  • -서초구 잠원동 약 3000세대 5월부터 이주
    -반포일대 전셋값 상승 이어질지 우려
  • 기사입력 2020-02-14 09: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의 고가주택 대출 규제로 매수 대기 수요가 전세시장에 흡수되고 있는 가운데, 재건축 이주 수요까지 더해지면서 강남권 전세값 상승이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서울 강남권 전셋값 상승세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서초구에서 3000세대 가까운 대규모 단지의 이주가 예정돼 ‘전세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1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초구 잠원동 일대 신반포4지구는 전일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5월부터 이주를 시작하기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10월까지 진행되는 이주절차로 이 일대에서 새로 거주할 곳을 찾을 가구는 2898가구에 달하게 됐다.

GS건설이 시공을 맡아 ‘신반포 메이플 자이’로 재건축 될 이 사업장은 반포역 인근 7개 단지를 새로 짓는다. 한신 8차, 9차, 10차, 11차, 17차 아파트와 녹원한신아파트, 베니하우스 등으로 이 일대 정비 사업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그만큼 근처에서 새로 집을 구할 전세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중 신반포 11차 아파트는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오랜 기간 거주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길 건너 이웃 주민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황 대표가 보유한 141㎡(이하 전용면적)은 재건축 이후 ‘1+1’로 소형 아파트 두 채 배정도 가능하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재건축 이주 시 아이의 전학 등을 꺼리기 때문에 대개 인근에서 집을 구한다”면서 “인근 신반포센트럴자이가 4월부터 입주를 시작해 시점이 맞긴 하나 최근 매수대기수요가 전세로 진입하고 있어서 전셋값이 들썩일 것 같다”고 말했다.

새 아파트 단지인 신반포센트럴자이가 입주하더라도 정부가 12·16 규제로 실거주 요건을 강화하면서, 임대 매물을 내놓는 사례가 전보다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통상 새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 잔금이 부담스러운 세대 혹은 이주시점이 맞지 않는 세대의 매물이 임대차 시장에 나온다. 하지만지난해 말 정부가 세금 중과에 거주 요건을 강화하면서 ‘웬만하면 집주인이 거주’하는 형태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신반포 4지구의 이주 수요를 받아줄 곳이 생각보다 적을 것이란 설명이다.

무엇보다 이주 수요 발생 이전인 현재도 강남 일대 전셋값 상승이 일어나고 있어, 전세시장 혼란을 예고하고 있다. 이미 전세 수요 증가와 정부의 보유세 중과에 따른 임차보증금 상승으로 이 일대 전세 시장 가격 오름세는 대세가 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신반포4지구 인근 새 아파트 래미안신반포 팰리스 84㎡는 이달 1일 보증금 5억원에 월세 270만원에 계약서를 썼다. 보통 보증금 1억원의 월세 환산시 30~40만원임을 감안하면 전세 보증금 13억원선인 셈이다. 지난해 1월 이 규모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은 10억5000만원이었다.

사정은 인근 오래된 아파트도 마찬가지다. 삼호가든 사거리의 반포미도 1차 아파트도 새학기를 앞두고 올들어 신고된 전월세 거래만 12건이다. 계약일 이후 60일까지의 신고 기간을 감안하면 실거래 신고는 더 올라올 수 있다. 가격도 크게 올랐다. 앞서 지난해 말 84㎡는 5억 중반에서 6억원의 전세보증금에 거래됐으나, 최근에는 7억원대까지 상승했다.

yjsu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