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 총리 “우한 교민, 일상의 행복 누리길 바란다”…진천 방문

  • “활발한 경제활동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
    임시생활시설 퇴소 우한 교민 격려 및 전통시장 방문
  • 기사입력 2020-02-15 13: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찾아 근무자와 주민들과 악수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귀국해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14일 동안 격리 생활을 해온 교민들의 퇴소현장을 찾았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교민들께서 2주간 답답하고 불편하셨겠지만,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정부의 방역 방침에 적극 협조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하시고, 일상의 행복을 누리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방문은 임시생활시설에서 귀가하는 우한 교민들(173명 전원 음성판정)들과 정부합동지원단·지자체 현장상황실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박춘란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조병옥 음성군수 등이 동행했다.

정 총리는 인재개발원 구내방송을 통해 힘겹고 어려운 격리 생활을 마치고 돌아가는 교민들을 격려했다. 이어 9대 버스에도 직접 올라 교민들과 작별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이날 퇴소한 우한 교민들은 지난달 31일 1차 전세기로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진천에 수용돼 잠복기인 14일 동안 격리 생활을 했다. 이들은 14일 최종 검체 검사에서 전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이날 퇴소한 교민들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증명서를 발급했다.

정부는 본인 동의를 받아 퇴소한 교민에게 2∼3회 전화 연락을 해 추가 안내 사항을 전달하고 생활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마땅한 거주지가 없는 퇴소자들에 대한 별도 지원은 없다.

정 총리는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우한 교민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귀가할 수 있도록 애써준 현장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인재개발원에 이어 진천 중앙시장으로 이동, 지역주민·상인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우한 교민 수용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애로 및 건의도 청취했다. 정 총리는 “여러 우려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민들을 잘 맞아주신 점에 감사하다”면서 “진천 시민단체들의 적극적인 봉사활동과 충북도, 진천·음성군 공직자들의 적극적인 지원이 성공적인 우한 교민들의 퇴소로 이어졌다”고 평했다. 진천군 자원봉사센터 소속 자원봉사자 87명은 공무원들과 함께 주민들에게 마스크 36만개, 손세정제 1만5000개를 배포하고 코로나19 예방활동을 실시했다.

정 총리는 “전통시장이 활발하게 발전해야 지역 발전으로 연결된다”면서 “최근 전통시장을 비롯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있지만 이 어려움을 완화하고 활발한 경제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노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진천중앙시장에서 진천 쌀 등 물품을 구입한 후 복지시설에 전달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