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마스크 쓰면 입장금지

  • 기사입력 2020-05-23 2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켄터키주의 주도 프랭크퍼트의 주 의사당 앞에서 지난 15일(현지시간)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발령된 사업체 폐쇄 등 봉쇄 조치에 항의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가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는 와중에 최근 미국 켄터키의 한 편의점에 이 같은 안내문이 붙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가게는 안내문에 '마스크를 내리든지 아니면 다른 가게로 가라. 앤디 베셔 주지사는 멍청이다. 그 사람 말을 듣지 말라'고 적었다.

캘리포니아의 한 상점에도 이달 초 '포옹은 장려하지만, 마스크 착용은 안 된다'는 안내문이 붙었다.

일리노이의 한 주유소에 이와 유사한 안내문을 붙인 직원은 마스크를 착용하면 술과 담배를 판매할 때 미성년자 여부를 알아보기 어렵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사회적 봉쇄조치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미 정부가 코로나19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시민의 자유를 훼손하는 것은 미국의 정신에 어긋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상점들은 고객들에 '마스크를 착용하라' 또는 '착용하지 말라'는 엇갈린 안내를 하고, 고객들은 자유라는 이름으로 직원들에게 기침하며 마찰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