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주호영 ‘공산주의’ 발언에, 진중권 “윤희숙이 번 돈 다 까먹네”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통해 일침
    “정책 문제는 정책으로 다뤄야 하는데...이념의 문제로”
  • 기사입력 2020-08-02 16: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정부의 부동산정책을 ‘공산주의’ 라고 비판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 대해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책의 문제는 정책으로 다뤄야 한다”는 일침을 가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정책적 대안이나 비판없이 ‘이념론적’으로 설명한 것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진 교수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서 “현대 자본주의 국가 중에서 사회주의적 요소를 갖지 않은 나라가 없다”면서 “이념선동을 나가는 것은 ‘우리에게는 내세울 정책적 대안이 없다’는 요란한 고백”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정책의 문제는 정책으로 다뤄야하는데, (미래통합당은) 툭하면 이념의 문제로 바꾸어 버린다”면서 “윤희숙이 벌어놓은 돈(지지)은 주호영이 다 까먹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시장에 대한 국가의 개입 자체를 부정하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면서 “문제는 ‘개입’의 효율성과 적절성이다. 여당이 졸속으로 통과시킨 부동산3법은 앞으로 여러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 꼬집었다.

진 교수는 해당 게시글을 통해서 주 원내대표를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주 원내대표는 같은날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서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서는) ‘계층 간의 적대감을 키우는 것이, 우리의 집권에 절대적으로 유리하다’는 속내가 엿보인다”면서 “‘내 손과 발로 노동하여 벌어들인 노동 수익만 인정해야 한다’, ‘사적 소유는 모두 국가가 거둬들여야 한다’는 것은 칼 마르크스가 던진 과감한 사회개혁 방안, 공산주의”라고 주장한 바 있다.

진 교수는 앞서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부동산 관련 ‘5분 연설’에 대해서는 “이제야 제대로 한다”며 높은 평가를 내렸다. 주 원내대표를 꼬집은 글에서도 “윤 의원의 연설이 반향을 일으킨 것은 무엇보다 ‘임차인’의 입장을 대변했기 때문”이라면서, 주 원내대표의 글을 윤 의원의 연설에 견주어 지적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페이스북 페이지 갈무리.

zzz@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