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정음, 4년 만에 ‘파경’…이혼조정 신청
황정음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배우 황정음(35)이 결혼 4년 만에 파경을 맞아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3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황정음은 최근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소속사는 “(황정음이) 원만하게 이혼 협의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황정음은 2016년 4살 연상의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39)씨와 결혼하고 이듬해 2월 아들을 출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