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숨진 택배기사 ‘너무 힘들다’ 새벽4시 문자…올들어 10명째 사망

  • 기사입력 2020-10-19 10: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출처=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 30대 택배기사가 과도한 업무 부담을 호소한 후 사망한 것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19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한진택배 동대문지사 신정릉대리점에서 근무했던 김 모(36) 씨가 지난 12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가 연락도 없이 출근하지 않자 동료가 자택으로 찾아갔다가 김씨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위에 따르면 김씨는 숨지기 나흘 전인 지난 8일 새벽 4시 28분 동료에게 '집에 가면 5시, 밥 먹고 씻고 바로 터미널 가면 한숨도 못 자고 또 물건정리(분류작업)를 해야 한다. 어제도 2시 도착 오늘은 5시. 돈 벌라고 하는 건 알겠는데…너무 힘들어요'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김 씨의 사망을 두고 대책위 측은 '과로사'를 주장하고 있으나 사측은 지병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입장이다.

대책위는 "36세의 젊은 나이로 평소 아무런 지병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의문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과로사"라고 주장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김씨는 추석 연휴 전주에 하루 200∼300개를 배송했는데, 한진택배 노동자가 200개를 배송하는 시간은 업계 1위인 CJ대한통운 택배기사가 300∼400개 물량을 소화하는 시간과 비슷하다. 한진택배 기사 1명이 담당하는 배송 구역이 CJ대한통운보다 더 넓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진택배 측은 "김씨가 평소 지병이 있었고 배송량도 200개 내외로 적은 편이었다"며 "국과수 부검 결과 평소 지병(심장혈관장애)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반박했다.

대책위는 이날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김씨 유가족과 함께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적인 사과와 보상,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택배노동자들이 업무 과중을 호소하다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8일에는 서울 강북구에서 일하던 40대 CJ대한통운 택배기사가 숨졌고, 지난 12일에는 경북 칠곡에 있는 쿠팡 물류센터에서 일하던 20대 일용직 노동자가 자택에서 숨졌다.

올해 숨진 택배 노동자는 총 10명에 이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