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속보]文대통령 “지금이 경제반등 골든타임”

  • 수보회의 주재…“아껴둔 정책 곧바로 착수”
    “경제활력 제고에 범정부적 노력 배가”
    “수칙 잘 지킨다면 방역ㆍ경제 함께 성공”
  • 기사입력 2020-10-19 14: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를 넘기며 지난주부터 시행한 방역 완화 조치가 소비와 경제 활력을 높이는 중요한 기회가 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며 “그동안 방역 상황 때문에 아껴두었던 정책도 곧바로 시행을 준비하고 착수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지금이 경제 반등의 골든타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범정부적 노력을 배가할 시점”이라며 “우선, 정부는 내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조치를 다방면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재확산이 우리 경제와 일자리에 얼마나 악영향을 미치는지 다시 절감하는 계기가 됐다”며 “정부는 ‘최선의 방역이 경제를 살리는 지름길’이라는 점을 거듭 명심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고용시장 충격을 조속히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4차 추경으로 마련한 긴급고용안정 지원을 신속히 마무리하고, 위기 가구 지원에 심혈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 한국판 뉴딜도 본격 추진하여 일자리 창출을 촉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마중물 역할을 하더라도 민간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나서주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민간 투자 지원과 규제 혁신에 속도를 내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주기 바란다”며 “결국은 경제가 살아나야 고용의 어려움도 해결될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그런 가운데서도 2분기보다 3분기에 경제가 더 나아졌고, 최근 방역 상황이 서서히 안정화되며 소비와 내수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며 “최근 수출이 회복되는 상황에 더하여 내수 회복도 같이 간다면 확실한 경제 반등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 상황을 보아가면서 소비쿠폰 지급을 재개하고, 소비 진작을 위한 다양한 사업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예술·문화, 여행·관광업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등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재정 집행과 투자 활성화, 수출 회복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며 “기업과 민자, 공공의 투자 계획도 연내 차질없이 집행되도록 노력해야 하겠다”고 했다.

국민들을 향해선 “코로나와 함께 가지 않을 수 없다”며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켜야 하는 일상이다. 8월의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고, 지금까지 해오던 대로 지치지 않고 방역수칙을 잘 지킨다면 방역과 경제에서 함께 성공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