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기준도 자가격리…뮤지컬 ‘몬테크리스토’ 출연 불발

자가격리 중인 배우 엄기준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방송가에서 공연계와 영화계로 번지고 있다.

드라마와 뮤지컬에 출연 중인 배우 엄기준은 24일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다는 통보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소속사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조 출연자와 동선이 겹친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그러면서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조사 결과가 아직 끝나지 않아 예방 차원에서 2주간 자발적 자가격리를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드라마 촬영 일정은 미뤘으나,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출연은 일정 조정이 불가피해졌다. 오는 26일과 27일, 다음 달 3일과 4일 예정됐던 엄기준의 공연은 카이가 대신할 예정이다.

또 소주연도 코로나19 검사 결과 25일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중이다.

소주연이 촬영 중인 드라마 '도시 남녀의 사랑법' 보조 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소주연과 스태프가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1차 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있다는 연락을 받았기 때문이다.

전날 언론 시사회를 열었던 영화 ‘잔칫날’의 간담회 등의 일정들도 소주연의 격리로 갑작스럽게 취소됐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