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한 달 만에 꺾인 트리플 증가, 희미해지는 경제 정상화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0월 산업활동동향은 지난 9월의 트리플 플러스(생산·소비·투자 동시 증가)가 허무한 신기루였음을 보여준다.

불과 한 달 전 9월의 경제지표에 한껏 고무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모든 주요 지표가 한 방향으로 경기회복을 가리킨다”면서 “경제 정상화를 위한 회복 궤도에 진입했다”고 주장했다. 3·4분기 성장률이 전기 대비 1.9%나 됐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2~2.5단계인 상태에서 나온 수치였으니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하지만 불과 한 달 만에 제자리걸음이거나 위축세로 돌아섰다. 게다가 10월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완화 시기였다. 섣부른 낙관론을 펼치던 정부 인사들은 쓴 입맛을 다시게 됐다.

지난달 전산업 생산은 전월 대비 0%에 머물렀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따른 서비스업 증가에도 광공업과 건설업 생산이 줄면서 증가분을 상쇄했다. 그마저도 전년 동월 대비로는 모두 마이너스다. 전체로는 2.7% 감소했다. 9월엔 반도체가 좋았다지만 미국의 제재 조치에 대비한 화웨이의 비축 영향이었다. 10월엔 반도체 생산도 -9.5%로 나타났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전월 대비 0.2%포인트 하락한 73.7%에 불과하다.

설비투자는 항공기 등 운송장비 부문의 감소세가 뚜렷해 기계류 투자 증가(1.9%)분을 상쇄시켰고 건설도 공사 실적 감소(-2.8%)로 전월 대비 0.1% 줄었다.

눈길이 가는 건 지난 7월 이후 산업활동을 든든하게 지탱해온 소비마저 동력을 잃었다는 점이다. 10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9% 감소했다. 의복 등 준내구재(7.2%)와 승용차 등 내구재(2%)는 늘었지만 음식료품·신발·가방 등 비내구재 판매(-5.7%)가 더 많이 줄었다.

감염 확산이 시작됐으니 당분간 방역을 위한 거리두기도 강화된다. 감염에 대한 불안은 낙인효과를 더욱 뚜렷하게 만든다. 완치가 돼도 직장이나 공동체에서 감염 전 일상으로 돌아가기는 어렵다. 거리두기는 일상이 되고 비대면 소비는 더욱 늘어난다. 실제로 지난 7월부터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계속 증가해 다달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 중이다. 거리두기를 완화한다 해도 음식서비스업의 생산증가 효과는 줄어들 것이다. 대면서비스 자영업자들의 고통은 점점 커진다. 그건 노동시장의 위축과 저물가로 이어진다. 경제 정상화는 점점 희미해진다.

코로나의 일상화는 경제 주체들의 인식 전환을 요구한다. 자영업자들은 비대면으로의 전환을 생존 차원에서 고려해야 한다. 정부의 지원책도 선별적으로 이뤄져야 함은 물론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