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작, 불타오르네’ 캠핑을 호텔 객실로 끌어들인 플라자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하는 서울시청 광장앞 플라자 호텔은 객실 내부를 모닥불 캠핑 감성으로 꾸몄다.

모닥불 컨셉트의 플라자 객실

‘모닥불을 바라보며 멍하니 있다’는 뜻으로 이 프로그램 이름을 ‘불멍’이라고 지었다. 완전한 은둔형 안식의 의미로 내년 2월말까지 이어진다.

광화문, 덕수궁, 시청광장이 한눈에 펼쳐지는 시그니처 스위트 객실에 전기 벽난로를 설치해 장작불을 바라보며 ‘불멍’ 을 즐긴다. 룸 서비스로 와인을 제공하며, 호텔 셰프가 구성한 다양한 메뉴를 맛볼 수 있는 클럽라운지 혜택도 준다고 호텔측은 설명했다.

시청쪽에서 본 플라자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전 사업 부문에 걸쳐 모든 임직원 건강 상태 체크와 개인위생교육을 상시 진행한다. 또한 전문 방역업체와 함께 주기적으로 모든 공간을 방역한다고 밝혔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