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C, 나성범 MLB 포스팅 공시 요청…빅리그 진출 시동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나성범(31)이 미국 메이저리그(MLB) 도전에 나선다.

NC 구단은 30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나성범의 메이저리그 포스팅(비공개 경쟁 입찰) 공시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김종문 NC 단장은 “창단 첫 우승의 결실을 안긴 나성범이 메이저리그에 도전한다”며 “이 꿈을 NC 구단이 함께 해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나성범이 충분한 가치를 인정받아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진흥고, 연세대를 졸업하고 2012년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10순위로 NC에 입단한 나성범은 통산 8시즌 동안 타율 0.317, 179홈런, 729타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13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4, 34홈런, 11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나성범은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KBO로부터 서류를 전달받은 뒤 30개 구단에 이를 공시하면, 그 즉시 30일 동안 미국 30개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2013년 1군에 데뷔한 나성범은 지난해 7년을 채워 포스팅 시스템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을 시도할 수 있었지만, 지난해 5월 경기 중 무릎을 심하게 다쳐 등록 일수를 채우지 못하고 해외 진출을 1년 미뤘다.

나성범은 지난해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두고 미국의 거물급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와 계약하기도 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