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물어보살’ 이수근 “개그콘서트 폐지,말이 안된다"
[KBS'무엇이든 물어보살'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이 '개그콘서트' 폐지와 관련해 KBS에 안타깝고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30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개그맨 송준석, 배정근, 김두현이 사연자로 등장해 근황을 알렸다.

KBS '개그콘서트'는 지난 6월 종영으로 공채 개그맨들은 일자리를 잃고, 각자 새로운 방법으로 생계를 꾸려가고 있다.

송준석은 "지금은 인터넷 홈쇼핑을 아직 하고 있다. 일을 구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공개했다. 배정근은 "결혼을 하고 아내가 임신 중이다. 생활이 어려워서 배달도 하고 모바일 홈쇼핑도 하고 일을 마다하지 않고 다 하고 있다"고 했다.

이수근은 "코로나 19만 없으면 공연이 괜찮다. 그런데 다 취소가 된다. 다들 그렇겠지만 개그맨들이 최악의 상황에 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나라 방송국 아니냐. 코미디를 없앤다는 건 상상을 못한다. 전 세계적으로 코미디 없는 나라가 어딨냐. 말이 안 되는 건데 가장 문제는 KBS가 문제다"라고 서운해 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