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백신’ 앞세운 中 리커창 “상하이협력기구 단결해야”
SCO 정부수반 이사회서 코로나 공동 대응 촉구
리커창 중국 총리.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앞세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상하이협력기구(SCO)의 단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1일 중국정부망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는 전날 SCO 정부 수반 이사회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협력 등을 통해 코로나19 시대를 함께 극복하자는 의지를 표명했다.

리커창 총리는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후 SCO 회원국들은 함께 대응하고 지역 발전 및 안정을 지켰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지역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개방과 협력을 견지해야 한다”면서 지역 무역 투자 자유화와 편리화 수준 제고, 산업 및 공급 사슬 원활화, 지역 간 ‘신속 통로’ 건설을 제안했다.

그는 특히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연구에 협력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코로나 백신과 관련해 회원국들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3상 시험 중인 코로나19 백신 종류만 4개나 되며 응급용으로 이미 약 100만명에게 접종하는 등 미국과 함께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가장 앞서 있다.

중국은 코로나19 백신 생산 시 개발도상국에 먼저 보급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어 러시아 등 SCO 회원국들에도 백신 제공을 통해 전략적 연대 강화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에서 SCO 회원국들은 코로나19 사태에 공동 대응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연구 개발에 협력을 강화하고 다자주의와 자유 무역을 수호하며 지역 안전을 함께 지키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조 바이든 차기 미국 행정부가 대중국 압박 정책을 예고한 가운데 중국은 코로나19 백신을 앞세워 개도국들의 지지를 얻는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이 사실상 미국을 겨냥해 만든 SCO의 회원국은 중국과 러시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인도, 파키스탄 등으로 구성돼있다.

SCO는 전 세계 인구의 44%에 달하는 인구 31억명의 거대 지역협의체로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0%에 달하며 핵보유국만도 4개국에 이른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