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환율도 숨고르기...원달러 1106원대 약보합
미국증시 하락, 환율 상승 출발
성장률 발표에 보합권 마감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1일 원/달러 환율이 전날 종가보다 0.3원 내린 달러당 1106.2원에 거래를 마치며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환율은 전날보다 1.6원 오른 1108.1원에 거래를 시작한 직후 1109.0원까지 올랐다가 상승폭을 줄이며 1106∼1,109대에서 등락했다. 최고점과 최저점 차이는 2.9원으로 변동폭은 작았다.

이날 외환시장은 거래량이 적어 대체로 한산한 분위기에서 숨 고르기를 이어갔다. 간밤 하락 마감한 미국 주식시장 등의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도 상승 출발했지만, 국내 주요 지표 발표 영향으로 위험자산 선호 분위기가 고개를 드는 모습이다.

한국은행은 올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가 전 분기 대비 2.1%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2009년 3분기 성장률 3.0%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한국의 1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2.9로 전달(51.2)보다 상승했다고 밝혔다. 2011년 2월 이후 약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42.91포인트(1.66%) 오른 2634.25에 거래를 마치며 2거래일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만 외국인 순매수 규모는 750억원으로 크지 않았다.

오후 3시 30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60.04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65.02원)에서 4.98원 내렸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