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월 완성차 실적]코로나19 여파 지속…현대차 11월 판매량 전년비 4.3%↓
국내 7만35대 해외 30만6704대
그랜저 9개월 연속 월 판매 1만대 돌파
더 뉴 그랜저[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현대자동차의 지난달 국내외 완성차 판매가 37만여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3% 감소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7만35대, 해외 30만6669대 등 총 37만6704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내수 판매는 10.9% 증가한 반면 해외 판매는 7.2% 감소한 수치다.

올해 1∼11월 누적 판매는 336만9055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6.3% 감소했다.

11월 국내 시장에서는 그랜저가 1만1648대가 팔리며 전달에 카니발에 내줬던 1위 자리를 되찾았다. 그랜저는 지난 3월부터 9개월 연속 월 판매 1만대를 돌파했다.

아반떼 7477대, 쏘나타 5038대 등 세단은 총 2만4804대가 팔려 작년 같은 기간보다 0.2% 늘었다.

레저용 차량(RV)은 투싼 7490대, 팰리세이드 5706대, 싼타페 5157대 등 총 2만2124대가 팔려 작년보다 6.3% 증가했다.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는 1만1109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431대 팔렸다.

제네시스는 G80이 5019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다. 이어 ▷GV80 3258대 ▷G90 925대 ▷G70 350대 등의 순으로 판매돼 총 9567대가 팔렸다.

반면 해외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공장 생산이 줄어든 탓에 판매도 줄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