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상 취소’ 황우석, 상장 반납…“상금은 이미 과학계에 기증”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취소 결정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가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상장을 반환하면서 상금 3억원은 이미 국가에 기증했으므로 반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황 전 교수는 지난달 24일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상장과 함께 “시상 취소는 부당하며 상금 3억원은 당시 국가에 반납했으므로 반환할 수 없다”는 내용을 담은 의견서를 보내왔다.

황 전 교수는 의견서에서 “상훈법의 서훈 취소 사유(‘공적이 거짓으로 밝혀진 경우 서훈을 취소한다’)에 전혀 동의할 수 없다”며 “본인에게 최소한의 의견서 제출 기회도 부여하지 않은 점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썼다.

상장과 상금 반환에 대해 “상장은 본 의견서와 함께 등기우편으로 반환하겠다”면서 “다만 상금은 2004년 전액 그대로 국가기초기술연구회(현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를 통해 국가에 반납했다”며 반환 거부 의사를 전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 10월 13일 국무회의에서 2004년 당시 과학기술부가 황 전 교수에게 수여한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이 ‘서훈 공적이 거짓’으로 밝혀져 취소됨에 따라 11월 30일까지 상장과 상금 3억원을 반환하라고 통보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상금 반환 거부에 대해 “관련 규정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토 결과 황 전 교수 의견이 타당하지 않으면 7일 안에 ‘15일 내 반환하라’는 독촉장을 보내고 반환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전 교수는 서울대 재직 당시인 2004년 인간 배아줄기세포를 세계 최초로 배양하고 추출한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발표해 주목받았다.

그러나 논문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져 2005년 서울대에서 파면됐다. 과기부는 2006년 그의 제1호 최고과학자 지위를 철회했으며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도 최근 취소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