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원 고성군, 지방채 100억 차입

[헤럴드경제(고성)=박정규 기자] 강원 고성군(군수 함명준)이 2020년보다 267억원(7.54%) 증액한 3809억원 규모의 2021년 예산안을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

일반회계는 올해보다 167억원(5.02%) 증액한 3498억원, 특별회계는 100억원(47.47%) 증액한 311억원이다.

군의 일반회계 세입예산 증감사항을 보면 지방세와 세외수입은 3억원(1.04%)이 감액된 284억원, 지방교부세도 59억원(3.69%)이 감액된 1538억원, 조정교부금은 6억원(7.16%)이 증액된 87억원, 국·도비 보조금은 158억원(12.16%)이 증액된 1458억원이다. 보전수입 등 내부거래는 195억원(16.96%)이 증액된 134억원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회복 재정확장을 위해 지방채 100억원을 차입했다.

세출예산은 재정운영 건전성을 위해 경상적 경비는 최소화하고, 지방보조금과 행사·축제성 경비는 자체 한도액 내 최소화하여 편성했다. 민선7기 공약사항, 수해복구사업, 주민참여예산, 일자리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사회안전망, 생활SOC, 복지사업 확대, 읍면사업의 기능강화 등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직결되는 사업에 예산을 중점 편성했다.

강원 고성군청.

내년 예산편성(안) 중 증가율이 높은 분야는 산업 및 중소기업 및 에너지 분야가 올해보다 71.5% 증가한 96억원, 교육 분야 45.09% 증가한 41억원, 재난방재 등 공공질서 및 안전 분야 35.6% 증가한 37억원, 환경 분야 27.82% 증가한 487억원, 교통 및 물류 분야 27.18% 증가한 97억원, 교통 및 지역개발 분야 6.7% 증가한 292억원 순이다.

주요사업으로 특수상황개발사업 169억원, 스마트 지방상수도 지원사업 94억원, 고성해중경관지구 시범사업 70억원, 어촌뉴딜 300사업 58억원, 연안정비사업 70억원, 기본형 공익직불제 64억원, 어르신일자리사업 50억원, 하수관로정비사업 47억원, 평화지역 시가지 경관개선사업 45억원, 산불피해지 복구조림 지원사업 40억원, 평화지역 시설현대화사업 37억원, 고성군립간성도서관 건축 38억원, 농어업인 수당지원 23억원, 목재문화체험장 조성사업 12억원 등이다.

군의 내년도 예산편성(안)은 12월 중 고성군의회 예산심사를 거쳐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된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