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은 중국산 코로나백신 접종설…中 “모른다”
中외교부 “백신 개발시 개도국에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9일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노동당 정치국 확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중국 정부가 제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추측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 정부가 이에 대해 모른다는 입장을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브리핑에서 “이 소식이 어디서 왔는지 알지 못하며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이미 여러 개의 코로나19 백신이 3상 시험에 돌입했다”며 “백신 개발이 완료되면 전 세계 공공재로 여기며 개발도상국에 제공을 적극적으로 고려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약속을 적극적으로 이행한다는 게 우리의 총론적인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싱크탱크 국익연구소의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 담당 국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익명의 일본 정보 당국자 2명을 인용해 김 위원장을 비롯해 김씨 일가와 북한 지도부 내 다수 고위층이 중국이 공급한 백신 후보로 최근 2~3주 이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했다고 전했다.

중국의 어느 업체가 북한 지도부에 제공된 백신을 제조했는지 소식통도 확인하지 않았다고 그는 덧붙였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