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군포 아파트 리모델링 중 화재…4명 사망·7명 부상 (종합)
“리모델링 공사중 화재…‘펑’ 소리 났다”
전기난로 주변 시너 등, 화마 키운 것으로 추정
1일 오후 4시 37분께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이 불로 현재까지 5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1일 경기 군포시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이날 오후 4시 37분께 군포시 산본동 백두한양9단지 2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섀시 교체 작업 중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화재로 근로자 2명이 지상으로 추락해 숨지고 주민 2명이 옥상 계단참에서 숨진 채 발견되는 등 4명이 사망했다. 소방당국은 당초 사망자가 5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으나 옥상 계단참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던 1명이 중태인 것으로 파악되면서 사망자 4명, 중상자 1명으로 정정됐다.

사망자는 A(31), B(38·태국 국적) 씨 등 근로자 2명과 C(35·여), D(51·여) 씨 등 주민 2명이다.

13층과 15층에서 각각 3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이들 6명은 연기 흡입 등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등 인력 100여명과 소방헬기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화재 발생 30여분 만인 오후 5시 11분 큰 불길을 잡았으며 5시 50분께 진화작업을 완료했다.

화재 현장에선 전기난로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근로자들이 추운 날씨 탓에 전기난로를 켠 상태에서 작업한 것으로 보인다”며 “주변에선 폴리우레탄과 시너 등도 발견됐다”고 말했다.

아직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으나 전기난로 주변에 폴리우레탄과 시너 등이 발견된 점으로 볼 때 이들 가연성 물질이 화마를 키웠을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일부 목격자는 화재 당시 ‘펑’하는 소리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화재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현장 내부도 조사하지 못한 상태”라며 “수사전담팀을 꾸려 자세한 화재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