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코로나 단계 격상·민간병상 확보…총동원 체제 나서라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코로나 19가 3차 대유행 단계에 진입한 최고의 위기”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1000명을 넘나들자 방역 총사령탑의 입에서 마침내 ‘대유행’이라는 말이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되는 발언이다.

문제는 지금이 그 최고점은 아니라는 데 있다. 전문가들은 다음주에는 그 수가 2500명을 넘어설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 방역당국은 1명의 확진자가 감염을 시키는 사람 수를 나타내는 감염재생산지수를 14일 기준 1.28 정도로 보고 있다. 이를 1 이하로 낮추지 못하면 확진자 규모가 계속 늘어나게 된다. 코로나19가 심각한 단계를 넘어 대재앙으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이제는 좌고우면할 이유가 없다. 방역과 코로나 퇴치에 동원 가능한 모든 역량을 다 쏟아부어야 한다. 당장 시급한 것은 병상 확보다. 정부는 컨테이너를 개조하고, 교회시설을 활용하는 등 방안 마련에 골몰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어림없다. 특히 중증환자를 수용할 병상은 태부족이다. 서울 수도권의 경우 확보된 중증 환자 병상은 이미 꽉 찼다. 지난 2월 1차 대유행 당시 대구·경북 지역에서 병상에 누워보지도 못하고 목숨을 잃은 사태가 재연될 판이다.

정부는 긴급 명령을 발동해서라도 민간 병원의 시설과 인력을 동원해야 한다. 서울에만 2000병상 이상의 민간 상급 종합병원이 10개가 넘는다. 중환자 병상 확보는 그야말로 발등의 불이다. 중환자실의 경우 민간 병원도 가동률이 90% 선에 이르는 등 사정이 빠듯하다고 한다. 하지만 긴급을 요하지 않는 환자의 수술 등을 일단 미루면 얼마든지 가능하다. 동원에 필요한 법령도 이미 마련돼 있다.

거리두기 최고 수준인 3단계 상향 조정도 머뭇거릴 때가 아니다. 이로 인한 경제적 파장을 고려해 섣불리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정부 당국의 고충은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그 고통을 감내하지 못하면 종국에는 더 큰 대가를 치를 수밖에 없다. 3단계 이상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전문가 의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방역은 ‘너무 과하다’하는 말이 나올 정도로 선제 조치가 이뤄져야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정부도 K-방역 우월성에 취해 실기하지 않도록 유념해야 한다.

무엇보다 국민 각자가 방역 ‘최후의 보루’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는 기본이고, 외부와의 접촉을 최대한 삼가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그게 안전을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