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레일, 연말연시 기차여행상품 운영 전면 중단키로
방역 강화 일환…정동진 일출관람 금지
바다열차·서해금빛열차 등 기차여행상품 중단
단체승차권 발매도 제한키로
코레일이 운영하는 바다열차 모습.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코레일(한국철도)이 정부의 연말연시 방역 수칙 강화, 관광명소 폐쇄 등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2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기차여행상품 운영을 모두 중지한다.

24일 코레일에 따르면 코레일은 연말 연시 해돋이 상품을 비롯한 모든 기차여행상품 운영을 중지한다. 바다열차, 서해금빛열차, 동해산타열차 등 관광열차도 운행하지 않는다. 이미 예약한 기차여행 상품은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 조치한다.

기차 여행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열차당 1회 구입할 수 있는 승차권 매수를 기존 9매에서 4매로 제한한다. ‘내일로 2.0’이나 단체승차권 발매도 제한되고, 정동진역·화본역 등 방문기념 입장권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또 해돋이 명소로 유명한 정동진역은 12월31일에서 1월1일 새해 일출 관람을 전면 금지해, 열차 이용객 외에는 역에 출입할 수 없도록 했다.

정동진역 내 일출전망대 폐쇄에 따라 사전 승차권 예매고객에게는 여행일정 조정 및 반환 안내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다. 정동진역 하차 승객은 도착 즉시 직원의 안내에 따라 역사 밖으로 이동해야 한다.

정동진역 주차장은 12월30일부터 1월3일 까지 폐쇄하며, 같은 기간 정동진 레일바이크도 운영을 중지하기로 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인 만큼 철도 이용객의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코레일은 정부와 방역 당국의 열차 승차권 50% 이내 예매 제한 권고를 선제적으로 수용해 지난 8일부터 창측 좌석만 발매하는 등 열차 내 거리두기를 적극 시행하고 있다.

jumpcu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