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자동차 안전도평가 1위 ‘제네시스 G80’ 선정
국토부, 자동차안전도평가 발표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제네시스 G80이 올해 자동차안전도평가에서 가장 우수한 차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국내에서 판매된 신차의 안정성을 평가한 결과 제네시스 G80을 포함한 10개 차종이 1등급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제네시스 G80 [국토교통부]

올해 국산 8개·수입 3개 차종을 대상으로 안전도 평가를 했으며, 그 결과 국산차로는 기아차 K5, 쏘렌토, 카니발,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현대차 아반떼, 제네시스 G80, GV80, 르노삼성 XM3 등이 1등급을 받았다. 수입차는 르노 캡처, 벤츠 A220이 1등급을 받았다. 아우디 Q7은 5등급으로 평가됐다.

제네시스 G80은 ‘자동차안전도평가 우수차’로 꼽혔다. G80은 중·대형 세단 분야 1등급 차량 중 종합등급 점수가 97.3점으로 가장 높았다. G80은 충돌 안전성에서 만점을 받았고 보행자 안전성과 사고예방 안전성에서 각각 최고점수를 기록했다.

국토부는 당초 중형 SUV, 대형 SUV 분야도 우수차를 선정할 계획이었으나, 각 분야에서 최고점을 받은 트레일블레이저(중형SUV)와 GV80(대형 SUV)에 리콜 내역이 있어 우수차 선정 대상에서 제외했다.

올해는 충돌평가 시 탑승자에 대한 충격량이 인체 상해 상한을 초과하면 해당 평가항목은 0점 처리하는 ‘캡핑’(Capping) 제도가 도입됐다.

아우디 Q7은 정면충돌 안전성 평가에서 뒷좌석 인체모형 머리에 가해지는 충격량이 상해 기준값 상한선을 초과해 해당 점수가 0점 처리됐다. 이로 인해 종합등급도 5등급이 나왔다.

유럽에서 판매되는 아우디 Q7은 충돌 순간 안전띠를 조여주는 프리텐셔너가 뒷좌석 안전띠에 설치됐지만, 국내 판매 차량에는 이 기능이 없는 점이 원인으로 분석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내년 상반기 중 Q7 뒷좌석에 프리텐셔너를 장착해 안전성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전기차 차종이 다양해지고 판매량이 증가함에 따라 내년에는 전기차를 평가 차종으로 정해 배터리의 화재 및 폭발 위험성, 고전압 감전 위험성 등을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